폰박사 [휴대폰사용 18년차 블로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KT·LGU+는 신불자 양산 우려해 서비스만 끊어

국내 1위 이동통신사?SK텔레콤이 통신요금 미납자를 신용평가사에 채무불이행자로 등록해 고객 신용등급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SK텔레콤은 1년 이상 100만원 이상 통신요금을 연체한 가입자를 2012년부터 채무불이행자로 등록해왔다. 채무불이행자는 신용등급이 떨어지고 금융거래에 제한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한 번 채무불이행자로 등록되면 7년 동안 등록이 유지된다. 밀린 요금을 갚고 등록에서 해제되더라도 그 때부터 5년 동안 연체 정보가 남는다. 두고두고 족쇄가 되는 것이다.?

http://m.news.naver.com/read.nhn?sid1=105&oid=001&aid=000812659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